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이템’ 김강우, 끝까지 안심할 수 없는 악행 “얼마나 짜릿한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이템’ 김강우는 또다시 참사를 일으킬까. 끝까지 안심할 수 없는 전개에 시선이 집중된다.

MBC 월화미니시리즈 ‘아이템’(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욱) 조세황(김강우)에게 새로운 세계가 열렸다. 구동영(박원상) 신부에게서 빼앗은 반지가 원래 소유하고 있던 팔찌와 힘이 합쳐지며 드림월드로 이동한 것. 폴라로이드와 사진첩을 빼앗겼지만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으며 강곤(주지훈)의 조카 다인(신린아)의 사진을 바라보던 그는 남은 이야기에서 어떤 악랄한 게임을 펼칠까.

강곤을 비롯한 수많은 사람들을 위험 혹은 죽음에 빠트리며 절대악의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조세황. 그는 인생을 이겨야 하는 게임이나 도박으로 여기지만 쉽게 지루함을 느끼기 때문에 늘 새롭고 위험한 자극 욕구를 찾는 소시오패스다. 300여 명의 사상자를 낸 끔찍한 화재 참사를 일으키고도, 당시의 기억을 떠올리며 “너 또 불장난 하고 싶지 않냐? 떠올려 봐. 그때 얼마나 짜릿했는지”라고 말할 정도.

그런 그가 유일하게 흥미를 자극하는 아이템 중 두 가지를 잃고도 분노하지 않는 이유는 드림월드로 갈 수 있는 능력을 얻었기 때문이다. 그곳에는 힘을 잃은 아버지 조관(김병기), 그리고 다인이 있다. 이는 어린 시절 자신을 학대하던 조관을 쉽게 제압할 수 있고, 자신이 다인과 함께 있다는 사실을 이용해 빼앗긴 아이템들을 되찾을 수 있다는 의미다. 강곤으로부터 모든 것을 빼앗고 궁지로 모는 완벽한 계획이 가능하다.

그래서일까. 앞서 공개된 25-26회 예고 영상(https://tv.naver.com/v/5758151)에는 조세황이 다시 드림월드로 이동, 다인에게 “아저씨가 삼촌 만나게 해 줄게. 같이 가자”라고 말하는 장면이 담겼다. 또한, 지하철 모형을 만지며 “기대되네요. 또 어떤 새로운 물건이 나올지”라고 읊조려, 다인이 드림타워에서 본 미래이자 강곤의 꿈에서 펼쳐졌던 열차 참사가 그의 새로운 계획이 될 것으로 예측되는 바.

그가 이런 끔찍한 계획을 실행한다면, 새로운 아이템을 얻을 수 있고, 짜릿했던 예전의 느낌을 다시 느낄 수도 있다. 무엇보다 가장 재미있는 장난감 강곤을 짓밟을 수 있다. 조세황의 악랄한 빅픽처는 성공할 수 있을까. 절대악이 어디까지 손을 뻗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아이템’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MBC 방송.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