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마텔의 BTS 인형 공개, “헤어스타일에 문제” “비판 자제하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비 인형으로 유명한 미국 업체 마텔이 지난 25일(이하 현지시간) 방탄소년단(BTS) 멤버들을 인형으로 만들어 인터넷에 공개했는데 팬들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고 영국 BBC가 26일(현지시간) 전했다.

BTS의 팬클럽을 의미하는 아미는 트위터에 마텔의 이름을 인기 검색어로 만들었다. 물론 댓글 대부분은 지지하는 글이었다. 마텔의 세잘 샤흐 밀러 수석 부회장은 지난 1월 “BTS는 세대와 문화, 언어를 초월한 팝 컬처 현상”이라며 “이런 협업을 통해 마텔은 밴드와 함께 전 세계 수백만명에게 다가가는 새로운 길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런데 마텔은 인형이 시장에 깔리는 데 몇주나 걸린다고 밝혀 팬들의 속을 태웠으나 일단 이번 인형 공개는 그다지 감명깊은 인상을 주지 못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부정적인 반응 중에는 헤어 스타일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것이 주를 이뤘다. 한 누리꾼은 “디테일을 살려 얼굴을 표현해낸 것은 인상적이었다. 하지만 솔직히 머리는…. 그들은 머리를 망쳐놓았다”고 적었다.
이 보이 밴드의 손익계산서 맨아래 항인 수지를 걱정하며, 비판을 자제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팬도 있었다. 그는 “마텔 트윗을 달 때 긍정적인 멘션을 날리자. BTS가 더 많은 배당을 받을 수 있도록 응원할 필요가 있다. PPL 광고가 인형들을 사는 데 방해가 되지 않고, 미래의 투자자들이 가능한 협업에서 발을 빼지 않길 우리는 원한다”고 적었다.

많은 팬들은 비판을 그저 무례한 것으로 여긴다. 또 다른 보이 밴드, 예를 들어 “적어도 ‘원 디렉션’ 인형들과 비교할 때 낫다”고 적은 누리꾼도 있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