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공식] 감스트 해설 논란 사과 “‘감스트스럽게’ 했는데..지상파 한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프리카 BJ 겸 방송인 감스트가 MBC 축구 중계 이후 각종 논란에 휩싸이자 이에 대해 사과한 뒤 지상파 중계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감스트는 2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오늘 잘 못했기 때문에 인정한다. 부족하다는 걸 많이 느꼈다. 시청자 분들이 안 좋게 보시는 건 당연한 것 같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5일 전에 MBC 해설을 해보는 게 어떠냐고 전화를 받았다. 안정환이 형님이 출장을 가셔서다. 처음에는 안 하려고 했는데 순간적으로 욕심이 생기더라. 객원 해설이고, 이번 한 번만 하는 거였다. 나름대로 열심히 준비를 했다”면서 해설을 위해 준비했던 자료들을 보여줬다.

그러면서 “그런데 잘 안 됐던 것 같다. 말실수도 있었다. 경기장 갔을 때 긴장이 많이 됐다. ‘감스트스럽게’ 하면 좋겠다고 하셨다. 사실 제겐 지상파에서 해보는 게 꿈이었기 때문에 전반전에 열심히 했다. 저는 솔직히 만족했다. 해설 안 좋게 보신 분들이 있더라”며 “전반전 끝나고 각종 사이트로 들어가봤는데 욕이 많더라. 국장님도 오셔서 악플이 상당히 많다고 하시니까 위축이 많이 되더라. 그래서 후반전부터는 경기를 잘 못 봤다”고 털어놨다.

이어 교체 투입되는 나상호를 향해 ‘나상호 선수가 들어와도 별로 달라질 것 없을 것 같다’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그런 의도가 아니었는데, 모든 게 제 잘못이고 말실수였다. 죄송하다. 나상호 선수에게 직접 전화해 사과할 예정”이라며 고개를 숙였다.

더불어 “지상파랑 저는 맞지 않은 것 같다. 저도 예상은 했다. 목소리도 많이 안 좋아하실 거라고. 그런데 생각보다 쉽지 않더라. 앞으로 해설은 인터넷 방송에서만 할 거다”라고 자신의 한계를 인정하며 “요청이 오더라도 안 할 생각이다. 또 목소리를 고쳐야겠다. 좋은 경험했다고 생각하고 열심히 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감스트는 이날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 대 콜롬비아 평가전에서 MBC 해설위원을 맡아 김정근 아나운서와 서형욱 해설위원과 중계를 진행했다. 다수의 팬을 보유하고 있는 그의 활기찬 입담에 기대가 쏠렸다. 그러나 시작과 동시에 발음, 목소리 등이 문제가 됐고 여러 발언 또한 “지상파에 맞지 않은 수위”라는 지적이 쏟아지며 논란이 됐다.

2012년 아프리카TV에서 BJ로 데뷔한 감스트는 축구 중계 콘텐츠로 화제를 모았다. 지난해 K리그 홍보대사로 활동했으며 ‘2018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MBC 디지털 해설위원으로 활약한 바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