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44세라고? 대학생 미모 자랑하는 초동안 미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학생 같은 외모를 자랑하는 대만의 쉬루얼이 화제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초동안 외모 대만 미녀”란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이 올라왔다.

대만 국적의 쉬루얼은 1976년생 올해 한국 나이로 44살이다. 원래 나이를 의심케 하는 초 동안 외모를 자랑해 눈길을 끈다.

쉬루얼 연예인 못지않은 외모와 어려 보이는 스타일링으로 수십 만명의 팬을 보유한 유명인이다. 인테리어 디자이너로 알려진 그는 대만의 가수 겸 배우 샤론 수의 친언니이기도 하다.

여대생 같은 외모를 자랑하는 쉬루얼은 10년 넘게 매일 아침 미지근한 물을 350~500ml 정도를 마신다고 한다. 피부에 수분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여겨서다. 그는 물 외에는 블랙커피 한 잔만 마시며, 탄산음료는 입에도 대지 않는다고. 또 진한 메이크업을 즐기지 않으며 ‘외출 시 자외선 차단제를 꼭 바를 것’을 강조했다.

쉬루얼 채소 위주의 염분이 낮은 음식을 선호하고 비타민C와 콜라겐 등 영양제도 매일 빼놓지 않고 섭취한다고 말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