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어스’ 감독 “‘겟아웃’ 미국이 낳고 한국이 키웠다” 또 예매율 ‘1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어스’가 27일 개봉했다. 국내에서 200만 명을 기록한 ‘겟아웃’에 이어 국내 흥행에 성공할지 관심이 주목되고 있는 가운데 개봉 당일 예매율 1위로 올라섰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27일 오후 1시 기준 ‘어스’의 예매율은 33.2%, 예매 관객 수는 11만2878명이다. 개봉과 동시에 예매율이 영화 ‘돈’(31%)을 제쳤다.

‘어스’는 흑인 가족이 산타모니카 해변으로 휴가를 떠나서 겪는 일을 다룬 작품이다. 감독의 전작인 ‘겟 아웃’과 마찬가지로 공포영화의 고유의 재미를 놓치지 않으면서도 다양한 은유와 송곳 같은 사회 비판적 메시지가 가득하다.

한국보다 앞선 22일 개봉한 북미에서는 첫날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겟 아웃’의 첫날 흥행성적의 3배를 뛰어넘는 기세를 올리고 있다. 또 전 세계 박스오피스 기준으로 ‘어스’의 수익이 950억원을 넘었다. 총 제작비가 227억원에 불과한 것을 고려했을 때 개봉 첫 주 만에 제작비의 4배 이상의 수익을 거둔 셈이다.

영화 ‘어스’의 조던 필 감독은 특별히 한국 팬들에게 영상 메시지를 남기기도 했다.

조던 필 감독은 영상을 통해 “‘겟 아웃’은 미국이 낳고 한국이 키웠습니다”라고 유창한 한국말 인사를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더불어 “제 신작 ‘어스’가 3월 27일 개봉합니다. 이번에도 많은 분들이 즐겨주셨으면 좋겠습니다”라며 홍보도 잊지 않았다.

‘겟 아웃’을 뛰어넘을 ‘어스’의 흥행 신드롬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