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종합] 승리 모자이크, 빅뱅 승리는 없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승리 모자이크 굴욕이 화제다.

‘버닝썬 게이트’ 파문으로 연예계 퇴출 수순을 밟은 가수 출신 승리의 굿즈(팬들을 대상으로 만든 상품) 판매가 중단됐다.

27일 YG 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예인 굿즈를 판매한 ‘YG셀렉트’에서는 승리 흔적 지우기가 진행되고 있다. 그룹 빅뱅과 관련된 상품에서 승리의 얼굴은 모자이크 처리됐다.

빅뱅 카테고리에 있는 상품에는 지드래곤, 탑, 대성, 태양의 모습만이 남아 있다. 승리의 개인 굿즈는 삭제된 상태다. 일부 빅뱅 단체 상품에서는 승리의 모습이 아직까지 남아 있으나 곧 모자이크 처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승리 모자이크에 앞서 YG 엔터테인먼트는 해당 숍에서 승리 파문 이후에도 관련된 굿즈를 판매해 비판 여론이 일었다.

승리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국민 역적으로 몰리는 상황으로 저 하나 살자고 주변 모두에게 피해 주는 일은 제 스스로 용납이 안 된다”며 연예계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