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하니 내성발톱, 춤은 어떻게 추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EXID 하니가 내성발톱을 언급했다.

하니는 27일 오후 방송된 SBS ‘두시탈출 컬투쇼’에서 “둘 다 누구나 쉽게 앓을 수 있는 질병들이다“며 ”내성발톱도 열심히 관리하니까 나아졌다. 수술도 받아봤는데, 수술은 추천하지 않는다. 아프기만 하고 다시 재발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과민성 대장 증후군은 나쁜 음식 때문이었다”며 “요새 집에 들어가서 어머니가 해준 음식을 먹으니까 나아졌다”고 털어놨다.

한편 하니는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해 내성발톱에 대해 털어놓은 바 있다.

당시 LE는 “하니에게 진짜 깬다고 느낀 적이 있다”며 “처음 멤버들을 소개받았던 날 하니가 하얀 원피스에 긴 웨이브 머리를 하고 와 청순하고 예뻤다. 다음날 연습실에 나갔는데 분홍색 때 탄 슬리퍼에 발톱을 만지작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하니는 “그냥 내성발톱이 아니라 수술까지 했다. 환부를 만지고 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