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해투4’ 안젤리나 다닐로바 “길거리 다니면 ‘예쁘다’..미모 인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러시아 출신 안젤리나 다닐로바가 자신의 미모에 대해 언급했다.

28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해투4)’의 ‘나 한국 산다’ 특집에는 로버트 할리, 샘 해밍턴, 구잘 투르수노바, 조쉬 캐럿, 안젤리나 다닐로바, 조나단 토나가 출연했다.

안젤리나 다닐로바는 “한국에서는 모델 활동을 하지만 러시아에서는 일반 대학생이었다. 그저 가끔 아르바이트로 모델 활동을 했다”며 “언어 공부에 관심이 많아 5개 국어를 할 줄 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가 할 수 있는 5개 국어는 모국어인 러시아어를 비롯해 한국어, 영어, 이탈리아어, 세르비아어였다.

미모로 온라인에서 큰 화제가 된 바 있는 안젤리나 다닐로바는 “길을 걷다 보면 한국 사람들이 날 보고 ‘예쁘다’, ‘대박’이라고 말을 한다. 그럴 때마다 부끄럽다”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MC들은 “스스로도 예쁜 것을 알지 않냐?”고 물었고, 안젤리나 다닐로바는 “그런 질문에 어떻게 답을 해야할 지 모르겠다”고 쑥스러워 했다.

이에 전현무는 “그럴 때는 ‘인정’이라고 하면 된다”고 알려줬고, 안젤리나 다닐로바는 곧장 “인정. 지금부터 인정”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