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걸스데이 민아도 새 소속사 둥지… 재계약·이적 사이 혜리 행보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걸스데이 민아(왼쪽), 혜리(오른쪽). 서울신문 DB
그룹 걸스데이 민아(26)가 소진(31), 유라(27)에 이어 새 소속사를 찾았다. 남은 멤버 혜리(25)의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29일 유본컴퍼니는 “가수 겸 배우 민아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며 “음악과 연기, 예능 등 다방면에서 뛰어난 역량을 발휘하며 소통하고 있는 아티스트로서 앞으로 당사와 함께 만들어나갈 유의미한 시너지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로써 민아는 소진, 유라에 이어 새로운 소속사로 이적한 세 번째 걸스데이 멤버가 됐다. 앞서 소진은 지난 19일 김슬기, 류혜영 등이 소속된 눈컴퍼니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눈컴퍼니는 “박소진이 가진 무한한 잠재력과 재능이 빛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 전했다.

이튿날에는 박서준, 홍수현 등의 소속사 어썸이앤티가 유라와의 전속계약 체결 소식을 전했다. 어썸이앤티는 “연기자로 성장할 수 있는 가능성이 충분하다. 다각도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10년 데뷔한 걸스데이는 ‘반짝반짝’, ‘기대해’, ‘썸씽’(Something), ‘달링’(Darling) 등 많은 히트곡으로 사랑받았다. 멤버 모두 가수 외에도 다방면에서 활동하면서 각자의 매력을 보여주며 인기를 모았다.

한편 걸스데이의 세 멤버가 드림티엔터테인먼트를 떠나 각자 다른 소속사에서 둥지를 틀면서 남은 멤버 혜리의 결정에도 관심이 높아진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