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열혈사제’ 4인방, 라이징문 급습..치열한 싸움 예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열혈사제’ 김남길, 김성균, 이하늬, 금새록이 힘을 합친다.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가 일주일의 스트레스를 날리는 짜릿한 전개로 안방극장의 사랑을 받고 있다. 유쾌한 캐릭터 플레이는 물론 사회 풍자를 담아낸 블랙 코미디이다. 특히 현실의 답답함을 뻥 뚫어주는 극중 인물들의 활약은 대리만족 통쾌함을 선사한다는 반응이다.

그 중심에는 “분노할 때는 분노해야죠”라고 말하는 ‘열혈사제’ 김해일(김남길 분)이 있다. 김해일의 분노는 부정 부패한 권력의 카르텔을 향해 있다. 홀로 고군분투하던 김해일에게도 이제 구대영(김성균 분), 서승아(금새록 분) 등 든든한 팀이 생기며 힘이 더해졌다. 여기에 카르텔의 편에 섰던 박경선(이하늬 분)까지 공조를 예고하며 기대가 높아진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열혈사제’ 제작진은 오늘(29일) 방송을 앞두고, 김해일-구대영-박경선-서승아가 함께 클럽 ‘라이징문’으로 돌격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라이징문’은 경찰서장과 카르텔 일당들이 긴밀한 유착 관계를 맺고 있는 클럽. 카르텔을 흔들기 위해 ‘라이징문’을 탈탈 털러 간 이들의 활약에 관심이 모아진다.

공개된 사진 속 김해일-구대영-박경선-서승아는 비장한 표정으로 서 있다. 팀을 이룬 네 사람의 모습은 보기만 해도 강력한 포스를 발산한다. 이러한 네 사람의 갑작스러운 등장에 ‘라이징문’은 발칵 뒤집힌 듯 보인다. 네 사람을 둘러싼 검은 덩치들의 모습이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조성, 긴장감을 높이고 있다.

‘라이징문’에서의 치열한 싸움이 예고된 상황. 이에 김해일은 시크한 표정으로 검은 덩치들을 맞이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날 김해일은 깜짝 비밀 무기를 준비해 위기를 대처해나갈 예정. 폭풍 같은 격돌이 펼쳐질 ‘라이징문’에서 과연 어떤 예측불가 일들이 벌어질지, 힘을 합친 네 사람이 이 위기를 빠져나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SBS ‘열혈사제’는 29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