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종합]‘조수향 열애설’ 박혁권, 이상형은 “재산세 내는 사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박혁권(48), 조수향(28)의 열애설이 불거지며 과거 이상형 발언이 눈길을 끈다.

29일 박혁권 조수향의 열애설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스무 살 나이차를 극복하고 2년 전부터 만남을 이어오고 있다. 두 사람은 자연스럽게 지인들에게 열애를 공개한 사이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디스패치는 한 음식점에서 포착된 두 사람의 데이트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지만, 박혁권 소속사 측은 “배우의 사생활 부분이어서 확인이 어렵다”는 입장을 전했다. 조수향의 새로운 소속사로 알려진 눈컴퍼니 측도 “전속계약을 맺은 시점이 아닌 터라 소속사도 아닌데 입장을 밝히기 어렵다”고 전했다.

이에 두 사람의 이상형 발언도 재주목 받고 있다. 박혁권은 2014년 7월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별바라기’에서 MC 강호동이 “41살이신데 정말 미혼이시냐”고 묻자 “태어나서 한 번도 결혼을 해본 적이 없다. 아직 아이도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박혁권은 자신의 이상형에 대해 “나는 한결같다. 예전부터 말이 통해야 하고 예뻐야하고 본인 명의의 재산세를 내고 있으면 자격이 주어진다. 내가 한 번도 재산세를 내본 적이 없다. 그래서 재산세를 내는 사람이 이상형”이라고 밝혔다.

조수향은 지난 2017년 네이버 V앱을 통해 진행된 ‘세가지색 드라마 Drama Talk!’에서 “이상형은 배려심 많은 분”이라며 윤시윤을 꼽은 바 있다.

한편 박혁권은 드라마 ‘하얀거탑’, ‘밀회’, ‘육룡이나르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등에 출연했다. 상반기 방송 예정인 SBS ‘녹두꽃’에 출연한다.

조수향은 2014년 영화 ‘들꽃’으로 데뷔했으며 드라마 ‘후아유-학교 2015’, ‘역도요정 김복주’, ‘듀얼’, 영화 ‘눈길’, ‘소녀의 세계’ 등에 출연했다. 오는 5월 영화 ‘배심원들’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