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는 형님’ 강호동 “오마이걸 승희, 11살 때부터 남달랐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는 형님’ 강호동이 오마이걸 승희와의 추억을 떠올렸다.

30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는 베이비복스 출신의 배우 이희진, 티아라 출신 효민, 오마이걸 승희, 구구단 세정이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네 사람은 “한번 걸그룹은 영원한 걸그룹이다”를 외치며, 등장하자마자 밝은 에너지를 쏟아냈다. 이어 지치지 않고 끊임없이 개인기를 선보여 형님들의 호응을 얻었다.

강호동은 과거 ‘스타킹’ 시절 어린 승희와 맺었던 인연을 공개했다. 당시 승희는 ‘11세 보아’라는 닉네임으로 출연해, 뛰어난 노래와 댄스 실력으로 강호동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강호동은 “그때부터 승희가 남달랐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강호동의 말대로 승희는 녹화 내내 넘치는 끼를 발산했다. 입으로 하는 EDM 개인기는 물론 새로운 버전의 비트박스까지 선보이며 큰 웃음을 안겼다.

한편, JTBC ‘아는 형님’은 30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