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란다 커 셋째 임신 “♥ 에반 스피겔도 새로운 가족 기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주 출신 톱모델 미란다 커가 셋째를 임신한 소식이 전해졌다.

29일(현지시간) 복수 해외 연예매체에 따르면, 미란다 커는 7세 연하 억만장자 남편 에반 스피겔과의 사이에서 둘째 아이를 임신했다.

앞서 미란다 커는 전 배우자인 배우 올랜드 블룸과 2011년 1월 첫째 아들 플린을 얻은 바 있다. 지난 2017년 5월 스냅쳇 CEO 에반 스피겔과 재혼한 미란다 커는 지난해 5월 둘째 아들을 출산했다. 둘째 출산 1년 만에 셋째 임신 소식을 전하게 된 것.

보도에 따르면, 미란다 커 측은 성명서를 내고 “미란다 커와 에반, 아들 플린과 하트는 새로운 가족을 만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