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글의 법칙’ 백호X돈스파이크, 낚시 도전 ‘결과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글의 법칙’ 백호, 돈스파이크가 낚시에 나섰다.

30일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 in 채텀’에서는 돈스파이크가 제대로 된 장비를 갖추고 백호와 함께 바다로 나섰다. 두 사람은 처음으로 배를 타고 먼 곳까지 나가 낚시를 시작했다. 익숙지 않은 듯 우왕좌왕하는 백호와는 달리 프로낚시꾼인 돈스파이크는 담담한 자세로 낚시에 임했다.

그러나 한참을 기다려도 바라는 물고기는 잡히지 않았다. 오랜 기다림에 지쳐가던 바로 그 순간 돈스파이크의 낚싯대가 요동치기 시작했다. 돈스파이크는 손에 전해지는 묵직한 느낌에 재빨리 낚싯줄을 낚아채 수확물을 배에 올렸고, 생각지도 못한 상황에 배 위는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특히 백호는 날뛰는 수확물을 보고 “물 것 같은데”라며 잔뜩 겁에 질린 표정을 지은 채 다가가지도 못했다는 후문. 과연 돈스파이크의 레이더망에 걸린 수확물의 정체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인다.

한편, SBS ‘정글의 법칙 in 채텀’은 30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