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집사부일체’ 강형욱, 경찰견 레오 은퇴식서 눈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집사부일체’ 강형욱과 경찰견 레오의 감동적인 마지막 훈련 현장이 공개된다.

31일 방송되는 SBS ‘집사부일체’에서 ‘사부’ 강형욱과 멤버들은 부산경찰청 과학 수사대로 향한다. 과학 수사대에서 경찰견으로 8년간 활약해온 사부의 옛 친구 ‘레오’를 만나기 위해서다.

앞서 진행된 촬영 당시, 레오와 감동의 재회 후 채취증거견으로의 마지막 수색 훈련을 시작했다. 멤버들은 산을 뛰어오르며 노련하게 수색하는 레오를 보며 연신 감탄했다. 그러나 레오는 과거 부상이 있던 다리가 아픈 듯 절뚝이는 모습을 보이기도 해 모두의 마음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레오는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훈련을 해내며, 현장에 있던 모든 사람들을 감동시켰다.

8년간 레오와 함께한 과학 수사대 식구들은 레오를 위한 작은 은퇴식을 준비했다. 강형욱은 직접 준비한 편지를 읽기 전부터 계속 목이 메는 듯 한참을 망설였다. 이내 강형욱은 진심이 담긴 편지를 한 자 한 자 읽어 내려갔다. 이에 멤버들은 애써 참고 있던 눈물을 터뜨렸고, 이날 은퇴식 현장은 눈물바다가 되었다.

한편, SBS ‘집사부일체’는 31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