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우새’ 배정남 절친 엄정화 “요즘 배정남 적응 안 돼” 웃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우새’ 배정남이 제대로 된 배우 포스를 발산한다.

31일 방송되는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배정남이 완벽 슈트핏을 선보인다.

최근 ‘미우새’ 촬영에서 배정남은 슈트를 차려입고 긴장한 모습으로 어디론가 향해 관심을 모았다. 알고 보니, 그가 주연을 맡게 된 영화의 첫 대본 리딩 현장이었던 것.

대본 리딩 현장에는 엄정화, 박성웅, 이상윤 등 내로라하는 배우들이 모여있어 기대감을 자아냈다. 이를 지켜보던 녹화장에서는 “역대급 화려한 캐스팅”이라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

특히 배정남은 엄정화와 친남매 못지않은 티격태격 케미를 뽐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15년 절친인 엄정화는 “요즘 배정남 적응 안 된다”며 폭탄 발언을 해 시선을 집중케 했다. 더욱이 엄정화는 “누나는 영원한 디바”라는 정남의 극찬에 오히려 분노를 해 과연 이들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밖에도 박성웅의 ‘상남자 스타일’ 러브스토리 비하인드가 공개되자 배정남은 “외롭다”를 연발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SBS ‘미우새’는 31일 오후 9시 5분에 방송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