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불법촬영물 유포’ 로이킴 경찰 출석, 고개 숙인 채 “죄송합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로이킴(본명 김상우·26)이 이른바 ‘승리 단톡방’에 불법촬영물을 유포한 혐의로 입건돼 10일 경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이날 오후 2시 44분쯤 로이킴은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 혐의 피의자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 다소 수척해진 모습의 로이킴은 두손을 앞으로 모은 채 취재진 앞에 섰다.

그는 “왜 불법촬영물을 올렸냐”는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은 채 “제일 먼저 저를 응원해주고 아껴줬던 팬분들과 가족분들, 국민 여러분께 심려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며 “진실되게 성실히 조사를 잘 받고 나오겠다”고 말했다. 그는 기자들의 질문에 “죄송합니다”라는 짧은 대답만 남기고 조사실로 향했다.

학업을 이유로 미국에 머물던 로이킴은 조사를 위해 전날 오전 4시 30분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현재 불법촐영물 유포 혐의로 가수 정준영과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 등 8명을 입건한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로이킴을 상대로 불법촬영물 유포 경위 등을 캐물을 방침이다.

앞서 정준영은 불법촬영물을 촬영·유포한 혐의(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 등 이용 촬영·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로 지난달 29일 검찰에 구속 송치됐다. 최종훈과 가수 에디킴(본명 김정환·29)도 불법촬영물을 유포한 혐의로 각각 지난달 16일과 31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정상통화 폭로한 강효상… MB정부 수석 따끔 질

“외교기밀 폭로, 국익 해치는 범죄… 국제 신뢰 잃어”이명박(MB) 정부에서 청와대 외교안보 수석을 지낸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