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이영자 제주도서 만난 지인 “100평 줄게” 화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그우먼 이영자가 ‘통큰’ 고향 언니를 만났다.

23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랜선라이프-크리에이터가 사는 법’에서는 이영자의 ‘은퇴 후 살고싶은 집’ 콘텐츠 제작기가 그려졌다.

이날 이영자는 제주도 가정식을 먹기 위해 제주도의 한 식당에 방문했고, 우연하게도 가게 주인은 이영자와 어린시절 한 동네에 살았던 고향 언니였다. 이영자는 “정말 우연히 만났다”며 “이거 절대 조작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영자가 언니에게 “제주도에 관광이 아니라 산다는 입장에서 집을 보러 온 것”이라고 말했고 이에 고향 언니는 “잘 했다. 저 쪽에 100평을 내어 줄테니 와라”라고 통큰 제안을 했다.

녹화 영상을 보던 패널들이 놀라자 이영자는 “도시에서 고향친구라고 누가 100평을 준다고 해요. 제주도니까 가능한 거예요”라며 흐뭇해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정상통화 폭로한 강효상… MB정부 수석 따끔 질

“외교기밀 폭로, 국익 해치는 범죄… 국제 신뢰 잃어”이명박(MB) 정부에서 청와대 외교안보 수석을 지낸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