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레몬밤, 뱃살 다이어트+항암 효과 “집에서 직접 차로 즐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레몬밤이 화제다.

최근 모델 이소라, 가수 나르샤 등 여러 연예인들이 다이어트의 비결로 레몬밤을 언급하면서 레몬밤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레몬밤은 지중해 연안과 중부 유럽에 자생하는 허브의 일종이다. 내장지방을 분해하고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로즈마린산이 풍부하게 함유돼있어 다이어트, 특히 뱃살을 빼는 데 효과적이다.

특히 레몬밤에 들어있는 로즈마린산 성분은 암세포 성장을 억제해 암을 예방하는 데에도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과다 섭취할 경우 탈수, 속쓰림, 구토, 현기증, 알레르기, 메스꺼움 등의 부작용이 따른다. 레몬밤을 먹을 때는 레몬밤 하루 섭취량인 32mg을 지켜 먹는 것이 좋다.

레몬밤은 주로 차로 우려내 많이 먹는다. 집에서도 레몬밤의 잎만 있다면 간단히 제조할 수 있다. 레몬밤 차의 경우 생잎과 건조잎 어느 것을 사용해도 좋다. 생잎의 경우 한 잎에서 세 잎 정도 따서 미지근한 물에 넣어 우려 마시면 된다. 너무 뜨거운 물에 우릴 경우 비릿한 맛이 날수 있다.

레몬밤 차와 함께 운동과 식이요법을 병행할 시 다이어트에 더욱 큰 효과를 느낄 수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윤석열 ‘MB정부 쿨’ 공개 발언했다가 결국...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이명박정부 때 검찰의 중립성이 가장 잘 보장됐다’는 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