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잔나비, 유영현 제외 오늘(25일) 행사 진행한다 [공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잔나비 유영현이 학교 폭력 논란으로 탈퇴한 가운데 유영현을 제외한 잔나비 멤버들이 오늘(25일) 진행되는 행사에 참석한다.

25일 공연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경주 시민운동장에서 열리는 한수원아트페스티벌 2019에는 잔나비가 참석해 예정대로 공연을 진행한다.

기존 공지에 따르면, 잔나비는 가수 청하, 헤이즈, 볼빨간사춘기에 이어 오후 3시 20분부터 4시 10분까지 무대에 오를 예정이었다. 현재 유영현이 학교 폭력 논란으로 팀을 탈퇴한 데 이어 최정훈을 둘러싼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잔나비의 공연 진행 여부에도 관심이 쏠렸다. 고심 끝에 잔나비 측은 유영현을 제외한 네 명의 멤버만을 무대에 올리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2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유영현의 학교 폭력 의혹이 제기됐다. 이후 소속사 페포니뮤직측은 “당사는 학교 폭력 논란과 관련해 본인에게 직접 사실 관계를 확인했고, 유영현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유영현은 현재 잘못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으며, 과거에 저지른 잘못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향후 활동을 중지하기로 했습니다. 유영현은 잔나비에서 자진 탈퇴해 자숙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어 최정훈과 관련된 의혹이 불거졌다. 보컬이자 리더인 최정훈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수천만 원의 접대를 한 사업가의 아들이고, 해당 사업과 연루되어 있다는 의혹을 받게된 것. 최정훈의 친형이자 잔나비 담당 매니저인 최 씨는 이를 강력 부인하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최정훈 또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리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승산 낮아도 법정 간다…‘깡’세진 바람난 남편

홍상수 등 혼인 파탄 책임자 소송 증가 법원 유책주의 유지 속 일부 변화 조짐 간통죄 위헌처럼 판결 변화 기대 심리 결혼 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