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효린 폭행이유 “남자친구 이름이 같기 때문”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인 가수 효린의 폭행 이유가 알려져 충격을 더하고 있다.

3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그룹 씨스타 출신 가수 효린의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해 다뤘다.

이날 한 연예부 기자는 “한 피해자가 효린에게 중학교 시절 3년간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다”면서 “피해자가 폭행을 당한 이유는 효린의 남자친구의 이름과 본인(피해자)의 남자친구의 이름이 같기 때문”이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이어 이 기자는 “피해자가 ‘효린이 이미지 세탁 후 TV에 나와 활동하는 모습이 불편하다’고 언급했다”며 “(피해자의) 하교길은 효린의 화풀이 대상이 된다. 어떤 날은 교통사고가 나길 바란 적도 있다더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달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학창시절 효린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한 피해자의 글이 게재됐다.

피해자는 “15년 전 중학교 학년 때부터 3년간 끊임없이 효린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 보복이 두려워 신고조차 하지 못했다. 작년쯤 효린에게 DM(다이렉트 메시지)로 사과를 요구했지만 답장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효린 측은 피해자를 직접 만나 해결하겠다는 뜻을 전했지만, 피해자의 글이 돌연 삭제되자 소속사는 “명예훼손에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강경한 태도로 바뀌었다. 이후 피해자는 “IP를 차단 당했다”고 주장하며, 재반박에 나섰고 치열한 진실공방을 이어왔다.

효린 측은 대화를 통해 원만한 합의를 마쳤다고 밝히며 상황을 종결지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류상’ 남편·후배, 알고 보니 포주와 그 애

지적장애인 성매매범 내몬 사법권력“경찰이 피해자의 억울함을 벗겨 주기는커녕 범죄자를 만드는 데 앞장선 사건입니다.”장수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