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침마당’ 안문숙-서태화, 20년 우정 “다음달에 아기 낳을수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침마당’에서 배우 안문숙, 서태화가 남다른 친분을 뽐냈다.

11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 배우 안문숙과 서태화가 게스트로 등장했다. 안문숙과 서태화는 ‘혼자서도 잘 먹고 잘 사는 법’이라는 주제에 맞춰 토크를 이어가면서 20년 우정을 공개했다.

안문숙은 “서태화 씨 동생이 뮤지컬 배우인데, 저와 같이 뮤지컬을 하다가 친해졌다”며 “그러다 서태화 씨도 알게됐고, 가족끼리도 알게 되면서 더 친해졌다. 한 20년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아침마당’ 진행자들이 “20년이면 거의 살다시피 한 것이 아니냐”고 말하자, 안문숙은 “다음 달에 제가 애를 낳을 수도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안문숙은 수년 동안 이상형으로 가슴에 털이 있는 남자를 꼽아왔다. 안문숙은 “내가 가슴 털만 찾다가 아직까지 혼자”라며 “이제는 털이 있어도 좋고, 없어도 좋다”면서 결혼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안문숙은 “많은 분들이 나한테 ‘외롭지 않냐’고 한다. 그런데 결혼하신 분들은 안 외롭냐”고 질문했다.

이어 “나 아는 분이 그러더라. ‘문숙씨 둘이 살면 괴로워. 혼자 살면 외롭지만’이라고 하더라. 차라리 괴로운 것보다 외로운 것이 낫지 않냐. 하지만 요즘은 괴롭고 싶다”고 털어놨다.

또 안문숙은 “결혼을 안 하려고 한 것은 아니다. 그 분이 아직 안 나타났다”면서 “아프리카에서부터 걸어오고 있다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태화는 미국에서 성악을 전공하던 시절 옆집 살던 친구였던 곽경택 감독과의 인연으로 연기를 시작했다고 밝히면서 “연기한 지 20년이 됐는데, 얼떨결에 여기까지 왔다”고 소개했다.

최근엔 요리사로 활동하고 있다는 서태화는 “어느 순간 제가 요리에 집중을 하고 있었다. 배우가 요리에 집중해도 되나, 생각도 했는데 요리할 때 집중력을 연기할 때 사용하게 됐다”고 밝혔다.

석사 학위까지 받은 성악에 대해 “미련은 없냐”는 질문을 받자, 서태화는 “완전히 포기하고 연기로 왔는데, 요즘엔 좀 후회되는 면이 있다”며 “성악은 마음의 고향이다. 성악하는 후배들과 얘기를 나누다 보면 성악과 연기를 병행하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을 한다”고 털어놨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손석희 아들 MBC 경력기자 합격 논란…

손석희 아들, MBC 경력기자 최종 합격MBC 제3노조 “현대판 음서제” 비판“품앗이하듯 자식 입사시키는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