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돈스파이크 왕따고백, 기승전 우울 모드..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돈스파이크가 왕따고백을 했다.

1일 방송된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돈스파이크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돈스파이크는 자신의 사춘기 시절에 대해 “저는 정말 착한 학생이었다. 학교 끝나면 바로 집으로 갔다”며 “그래서 왕따를 당했다. 친구가 없어서 집에만 있었다. 말 잘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MC 신동엽은 “무슨 말만 하면 결말이 슬프게 끝난다. 착한 거로 끝내라. 왕따까지 왜 나오냐”고 응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이후에도 돈스파이크의 우울한 분위기는 이어졌다. 돈스파이크는 “나중에 아들이나 딸 낳으면 (자식) 친구들이 오면 뭐 해줄 거냐”는 질문을 받고 “전 아들딸 안 낳을 것 같다. 안 낳으려고요”라고 진지하게 답해 현장을 숙연하게 만들었다.

이에 MC들은 “아까부터 심각하게 왜 그러냐”, “기승전 우울”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