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양현석, 승리 성접대 인정 “내새끼 말 믿어줘야 해서” 사과 문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성매매 의혹, 마약 투약 의혹 등 각종 논란에 휩싸인 빅뱅 전 멤버 승리(29)의 성접대 의혹을 최초 제기한 기자가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로부터 사과 문자를 받았다고 밝혔다.

지난 28일 SBS 팟캐스트 ‘씨네타운 타인틴’ 에 출연한 강경윤 SBS funE 기자는 양 전 대표에게 받은 문자 내용을 공개했다. 그는 “양 전 대표가 멘탈이 많이 안 좋다”며 “보도 후 다른 기자를 통해 (양 전 대표에게) 연락이 한 번 왔었다”고 했다.

이어 “승리 성접대 의혹 보도 과정에서 (승리의)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했을 때 양 전 대표가 ‘허위사실 유포하지 말라’고 보도 자료를 냈었다”며 “(결국 나중에) ‘그때 미안했다’고 연락이 왔었다. ‘내 새끼 말을 믿어줘야 해서 그랬던 거지 고의는 아니었다’는 내용이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앞서 지난 2월 강 기자는 승리가 2015년 지인들과 나눈 카카오톡 메신저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이를 계기로 승리의 해외 투자자 성접대 의혹이 불거졌다.

파문이 불거지자 YG 측은 공식 입장을 내고 “철저한 경찰 조사를 통해 무분별한 소문의 진상이 하루라도 빨리 규명되길 바란다”며 “조금이라도 문제가 있을 시 그에 응당한 법적 처벌을 달게 받아야겠지만, 반대로 허위 사실로 밝혀질 경우 모든 법적 대응을 준비해 나가겠다”고 맞섰다.

한편 양 전 대표는 최근 외국인 투자자에게 성접대 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지난 14일 모든 직책에서 물러났다. 이후 26일 경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해 9시간에 걸친 조사를 받았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