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상반기 빌보드 평정한 릴 나스 엑스 ‘커밍아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릴 나스 엑스(Lil Nas X). 릴 나스 엑스 인스타그램 캡처
데뷔 싱글 ‘올드 타운 로드’(Old Town Road)로 13주째 빌보드 ‘핫 100’ 정상을 지키고 있는 미국의 신예 래퍼 릴 나스 엑스(Lil Nas X)가 공개적으로 ‘커밍아웃’했다.

릴 나스 엑스는 지난 30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누군가는 이미 알고 있을 테고, 누군가는 신경 안 쓸 거고, 누군가는 나랑 더 이상 말도 섞지 않으려하겠지만, 이번 달이 끝나기 전에 너희 모두에게 ‘클로저’(C7osure)를 자세히 들어보라고 말하고 싶다”는 글을 올렸다. 성소수자(LGBT) 인권을 의미하는 무지개 이모지도 곁들였다.

‘클로저’는 릴 나스 엑스가 지난달 발매한 첫 번째 EP ‘7’의 수록곡으로 ‘솔직히 말해서 난 원하고 필요로 해/ 그냥 내버려두는 것 자유로워지기 위해 내 시간을 쓰는 것/ 이게 언제나 네가 원하는 거잖아’라는 내용의 가사를 담았다. 릴 나스 엑스가 언급한 ‘이번 달’(6월)은 미국의 성소수자 인권의 달을 뜻한다.

릴 나스 엑스는 몇 시간 뒤 트위터에 EP ‘7’ 커버를 확대한 사진을 게시하며 커밍아웃 사실을 더욱 확실히했다. 달빛 아래 카우보이 차림으로 말을 타고 가는 인물의 앞길에 빌딩숲이 높게 솟아 있다. 릴 나스 엘스는 그 중 무지개색으로 빛나는 빌딩을 확대한 사진을 올리며 “이미 확실하게 드러낸 줄 알았다”고 적었다.

릴 나스 엑스는 지난해 12월 사운드클라우드에 올린 ‘올드 타운 로드’가 유명세를 타면서 일약 스타로 발돋움했다. 지난 4월 20일자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인 ‘핫 100’에서 차트 사상 최고의 스트리밍 횟수로 1위에 오른 뒤 13주째 1위를 독차지하고 있다. ‘올드 타운 로드’는 힙합과 컨트리 장르를 결합한 곡으로, 이 곡의 흥행은 여전히 컨트리는 백인들의 음악이라는 인식이 남아 있는 미국 대중음악 시장에 충격을 던졌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