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왓쳐’ 김현주, 세월 무시하는 미모 “한석규 선배가 잡아줬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김현주가 ‘왓쳐’로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열린 OCN 새 주말드라마 ‘왓쳐’(극본 한상운, 연출 안길호)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한석규, 김현주, 서강준, 허성태, 박주희가 참석했다.

이날 김현주는 세월을 비껴간 미모를 자랑하며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김현주는 “한석규 선배님께 너무 감사하다. 아무래도 처음 도전하는 장르물인 데다 인물 자체가 쉽지 않아 우왕좌왕 할 때가 있는데 그때마다 잡아주신다. 힘들어 할 때마다 얘길 해주시더라”며 “후배들한테 나는 어떤 모습일까 돌아보면서 반성하게 됐다. 그런 선배가 되면 너무 좋겠다 생각했다”고 밝혔다.

‘왓쳐’는 비극적인 사건으로 인해 인생이 무너진 세 남녀가 경찰 내부 비리조사팀이 되어 권력의 실체를 파헤치는 심리스릴러 드라마. 오는 6일 오후 10시20분 첫 전파를 탄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