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현실 부부싸움 “씀씀이 못 고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부부가 경제관념 충돌로 인해 부부싸움을 했다.

2일 방송된 TV CHOSUN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진화 부부가 부부싸움을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함소원을 위해 돼지 족탕을 끓여주기 위해 마트에 간 진화. 오랜만의 쇼핑에 한껏 들뜬 진화는 카트에 물건들을 담았고, 당장 필요하지 않은 물건들까지 들고 집으로 향했다. 그러던 중 악기매장까지 들른 진화. 비싼 악기가 눈에 밟혔지만 20만원짜리 기타를 사들고 귀가했다. 하지만 문제가 발생했다. 택시비를 결제하려는데 카드 한도 초과가 뜬 것. 결국 함소원에게 전화해 도움을 청했다.

그렇지 않아도 진화의 씀씀이를 걱정하고 있던 함소원은 크게 분노했다. 결국 집에 돌아와 언성을 높이고 만 두 사람.

함소원은 진화가 사 온 물건들을 보며 분노를 폭발시켰다. “다 필요한 것들”이라는 진화의 해명은 함소원에게 통하지 않았다. 당장 쓸 물건도 아닌데 구입한 것이 이해되지 않았던 것. 진화가 사 온 기타도 곱게 보이지 않았다.

화가 나 째려보는 함소원에게 진화는 “도대체 나보고 어떻게 하라는 건데? 더 어떻게 하라고?”라고 말했다. 이어 “나 당신 이해한다. 그런데 이 물건 중에 나를 위한 건 라면 몇 봉지가 전부”라며 “나머지는 다 가족을 위해 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함소원은 “당신 우리 아빠랑 너무 비슷해. 왜 그런 줄 알아? 우리 아빠도 매일 이렇게 선물을 많이 사왔어. 나는 아빠를 좋아했어. 하지만 아빠의 그런 면이 엄마를 힘들게 했어”라고 말했다.

진화는 “그럼 나는 어떤 줄 알아? 예전에는 뭘 사든 비싸고 좋은 것만 샀어”라고 했고, 함소원은 “그런 게 아빠랑 너무 비슷하다. 한 번에 많이 쓰면 금방 사라지는 게 돈”이라고 소리쳤다.

진화는 “나는 그러면 필요한 것만 사고 내가 좋아하는 것은 절대로 못 사? 우리가 빈털터리야?”라고 맞받아친 뒤 “당신이랑 더 이상 말하고 싶지 않다”며 밖으로 나갔다.

이후 함소원은 눈물을 흘리며 아이를 안은 채 서서 밥을 먹었고, 진화는 편의점에서 라면을 먹었다.

스튜디오에 이를 보던 함소원은 “할아버지가 진짜 돈이 많으셨다고 한다. 저희 엄마가 저한테 항상 하신 말씀이 자기 나이 스무살 때는 돈 쓰는 재미로 살았다고 했다. 아빠가 할아버지한테 갔다 오면 현금을 너무 많이 가져와 장롱에 쌓아놓고 살았다고 하더라. 그 정도로 할아버지가 재력이 있으셨는데도 아버지의 씀씀이를 버텨내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항상 그런 것에 대한 불안감이 있었다”며 “저희 3형제도 아빠의 씀씀이를 못 고쳐 너무 힘든 시절이 있었다. 3형제가 라면을 끓여 먹다가 전기가 나가서 먹질 못했다. 손으로 라면을 꺼냈는데 언니, 오빠가 그걸 못 먹을까봐 손이 데었다는 말도 못 했다. 그런 시절까지 보냈다”고 털어놨다.

함소원은 “제가 오버하는 걸 수도 있다”면서 “두려운 느낌이 있다. 딸이 저의 전철을 밟을까봐 너무 그게 무섭다. 그래서 남편에게 더 오버해서 한 것도 있다”고 속내를 전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