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임창정, 아내+세 아들과 제주도 집 공개 “늙는 게 기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겸 배우 임창정이 제주도 라이프를 공개했다.

2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서는 제주도의 독채 하우스에서 18살 연하 아내, 세 아들과 함께하는 임창정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임창정은 제주살이에 대해 “3년 전에 월세로 살고 있었는데 연장을 안해줬다. 집을 구하다가 ‘그러면 우리 제주도 가서 살래?’라고 하게 됐고, 집사람과 애들이 좋아해서 꿈을 이루게 됐다”고 말했다.

제주에서 임창정은 가족과 함께하는 삶에 집중하는 모습이었다.

늦둥이 아들 준재의 어린이집 등원부터 첫째 준우, 둘째 준성의 등교까지 임창정이 책임졌다. 또 준우와 준성이 각각 골프선수와 가수가 되고 싶다는 뜻을 밝힌 만큼 두 아들의 재능을 찾아주기 위해 학원을 수소문하기도 했다.

아내는 임창정의 양육에 대해 “엄격할 땐 엄격하고, 풀어줄 땐 풀어준다”며 “잘 따를 수 밖에 없는 아빠”라고 칭찬했다.

임창정은 바쁜 일상 속에서도 “행복하다”며 “저를 열심히 살게 만들게 하는 힘이 바로 제 인생인 것 같다”며 “늙어가는 게 궁금하고,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임창정이 최근 이사한 제주도의 새 집은 이국적인 타운 하우스로 깔끔한 건물 외관부터 눈에 띄었다. 임창정은 “정리가 안 된 방을 보여주는 게 민망하지만, 다 이러고 사는 거 아니겠냐”면서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임창정은 연기와 가수 활동을 병행하며 활발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