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신화 전진, 이민우 성추행 사건 언급 “믿어달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화 전진이 이민우에 대해 언급했다.

전진은 3일 V라이브를 통해 이민우의 강제추행 의혹에 대해 ‘믿어달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방송에서 전진은 “예능 프로그램을 촬영하기 위해 가평에 가는 중이다. 여러분들게 인사를 드리기 위해 예능에 열심히 출연하고 있다”며 이야기를 꺼냈다.

그는 전날 불거진 이민우의 강제추행 혐의와 관련해 “이런저런 기사가 있는데 여러분들은 끝까지 믿어주셨으면 좋겠다”며 “연예인들이 이런저런 자리를 할 때 여러 상황이 생길 수 있다. 끝까지 믿어주시기 바라고 응원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은 저희를 믿으니까 속상해하지 말라”며 “믿어주시면 오해는 풀릴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민우는 2일 강제추행 혐의로 서울 강남경찰서에 입건돼 조사 중이다. 지난달 29일 강남구 신사동의 한 술집에서 연예계 동료들과 술을 마시던 중 옆 테이블에 있던 20대 여성 2명을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이민우와는 안면이 있던 사이로 전해졌다.

이들 중 한 명은 술자리가 끝난 후 오전 6시 44분경 인근 지구대를 찾아 자신이 성추행 당했다고 신고했다. 이 여성은 “이민우가 양 볼을 잡고 강제로 키스했다. 특정 신체 부위를 만지기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민우 소속사는 3일 “지인들과 함께한 술자리에서 일어난 작은 오해로 발생한 해프닝”이라며 “현재 당사자 간 대화를 통해 모든 오해를 풀었다. 강제추행 자체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강제추행으로 신고한 것에 대해 신고를 취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현행법상 성범죄는 반의사불벌죄가 폐지돼 피해자가 신고를 취하했더라도 수사는 계속 진행된다는 입장을 전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