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라디오스타’ 오세훈 “이강인의 두 얼굴..생색 심해” 폭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9 U-20 월드컵 축구 국가대표 선수 오세훈이 동료 이강인을 “두 얼굴의 사나이”라고 폭로한다.

3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I LOVE U-20’ 특집으로 꾸며져 U-20 월드컵 축구 국가대표 황태현, 오세훈, 김현우, 최준, 이광연 선수가 출연한다.

오세훈은 지난 아르헨티나전에서 이강인의 크로스를 받아 헤딩슛으로 선제골을 넣어 화제가 됐다. 이에 오세훈은 도움을 준 이강인이 생색을 냈다고 폭로해 그 이유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또한 오세훈은 아르헨티나전에서 골 넣자마자 겪은 신기한 경험도 털어놓는다. 이를 듣던 팀원들은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는 전언이다.

이날 오세훈은 이광연과 승부차기의 일등 공신 자리를 두고 신경전을 벌인다. 8강전인 세네갈전 승부차기에서 오세훈이 극적으로 골을 넣으며 전 국민에게 기쁨을 안겨주었기에 일등 공신 자리는 누가 차지할지 관심을 모은다.

오세훈의 자세한 이야기는 3일 오후 11시 ‘라디오스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