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일본, 한국 수출 규제에 불매운동→트와이스 사나 퇴출 요구까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트와이스 사나
뉴스1


일본이 한국 수출 규제를 선언하며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연예계까지 번지고 있다. 한국에서 활동 중인 일본인 멤버 퇴출을 외치는 목소리가 나온 것.

일본 정부는 지난 1일 한국으로의 반도체 핵심 소재 수출 규제를 강화하는 사실상의 경제 보복 조치를 취했다.

이에 국민들은 일본 제품의 불매운동과 일본 관광을 자제하자는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고, 이러한 주장은 국민청원 게시판에까지 등장하며 확산됐다.

이는 문화계까지 영향을 미쳤다. 일부 누리꾼들이 국내에서 활동 중인 일본 국적 연예인의 퇴출을 요구한 것.

특히 국내에서 활동 중인 일본인 아이돌 중에서 인기 아이돌 그룹 트와이스의 사나, 모모, 미나와 아이즈원의 미야와키 사쿠라, 혼다 히토미, 야부키 나코 등 일본인 멤버들이 언급되고 있다.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