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나 혼자 산다’ 성훈, 운동회서 폭발한 승부욕 “전력질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성훈이 ‘의욕 만수르’에 등극했다.

오는 5일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1탄보다 더 화끈하고 흥미진진한 운동회 2탄을 예고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승부욕이 없다던 성훈 팀은 매 경기마다 열정을 불태우며 경기에 임해 압도적인 점수 차로 유노윤호 팀을 이겼다. 팀장 성훈은 점수에 관심 없다면서 첫 번째로 배구선수 김연경을 팀원으로 꼽아 말과 따로 노는 행동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이 가운데 성훈은 후반전 모든 경기에서 열의를 불태우며 승부욕을 제대로 터트린다고. 체력 안배가 필요한 게임에도 전력 질주를 하는가 하면 목표 점수에 도달해야 하는 노래 대결에서도 4집 가수(?) 실력을 드러내 상대 팀을 긴장시키게 만들어 흥미진진함을 안긴다.

또한 다리 찢기 게임에서는 의외의 유연성을 선사해 팀원뿐 아니라 상대 팀까지 감탄한다고 해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곡소리와 앓는 소리가 난무하는 운동장에서 그는 안방처럼 편안하게 자세를 유지한다고. 과연 그의 숨겨둔 유연성은 팀을 우승으로 이끌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인다.

한편 성훈 팀의 숨은 다크호스 김충재는 남들과 다른 특별한 유연성으로 웃음을 선사한다. 앞서 림보 게임에서 남다른 허벅지의 힘을 보여줬던 그가 다리 찢기 게임에서 또 한 번 출중한 유연성을 보여준다고 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나 혼자 산다’는 오는 5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