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검블유’ 이재욱 드라마 현장 찾은 이다희 “내가 매니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검블유’ 이다희가 이재욱의 막장드라마 현장을 찾아간다.

tvN 수목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이하 ‘검블유’)에서 막장드라마 마니아와 악역 조연 배우라는 독특한 조합으로 시선몰이를 하고 있는 차현(이다희)과 설지환(이재욱). 영화처럼 인상적이었던 첫 만남을 시작으로 등장하는 매 순간마다 간질간질한 설렘을 전달하며 ‘검블유’ 최고의 귀요미 커플을 예고하고 있다.

특히 막장 악역 이미지와는 달리 실제로는 몹시 순수한 지환의 반전 매력과, 왜인지 그 앞에만 서면 유독 마음이 약해지는 차현의 변화가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는 평이다. 지난 3일 방송된 ‘검블유’ 9회에서는 사고 이후 ‘장모님이 왜 그럴까’에서 하차했던 지환이 기존 캐릭터의 쌍둥이 역할로 재출연 소식을 알렸고, 이를 제 일처럼 기뻐하던 차현이 손수 포털사이트에 지환의 프로필을 적어 넣는 모습이 그려져 보는 이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이 가운데 ‘검블유’ 측은 4일 본방송에 앞서 차현과 지환의 심쿵 투샷을 공개해 드라마 팬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공개된 스틸 컷은 ‘장모님이 왜 그럴까’의 촬영 현장. 차현은 극중 죽음을 맞은 민혁의 쌍둥이로 변신해 열연 중인 지환을 진지하게 지켜보고 있다. 그런가하면 입가에 검지를 댄 채 “쉿”하는 제스처의 지환과 너무 가까워진 지환에 놀란 듯 살짝 긴장한 차현의 표정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조연 배우라는 이유로 스태프들에게 부당한 대우를 받던 지환을 대신해 “내가 설지환 배우 매니저다”라며 그를 챙겨왔던 차현. 이번에도 지환의 매니저를 자처해 드라마 촬영 현장을 찾아간 것을 아닐지, 카메라 뒤에서 아찔한 투샷을 예고한 차현과 지환의 이야기에 궁금증이 쏠린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검블유’는 4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