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고주원 충격진단, 내 성(性) 사용 설명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고주원이 충격 진단을 받았다.

지난 4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우리가 잊고 지냈던 두 번째 : 연애의 맛’(‘연애의 맛2’)에서 고주원이 받은 진단 내용이 네티즌 눈길을 끌었다.

이날 감기에 걸린 김보미를 위해 한의원을 찾은 고주원, 김보미 커플의 모습이 그려졌다.

고주원도 김보미의 제안으로 함께 상담을 받으러 진료실에 들어갔다. 두 사람을 본 한의사는 “두 분은 부부냐”라고 질문했다. 김보미는 부끄러워하며 “아직 아니다”라고 답해 이를 본 패널들은 환호했다.

한의사는 고주원의 맥을 짚고 “아랫배가 차고 기력이 떨어졌다”고 진단했다. 이어 “피가 조금 막혔다. 어혈이 있다. 살이 조금 쪄야 한다”면서 “하복에 냉기가 있다는 건 남자로서 양기가 떨어질 수 있다는 것”이라고 진단해 고주원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한의사는 “젊을 때는 잘 모른다. 정자가 만들어지는데 3개월이 걸린다. 관리를 해야 한다”면서 성 기능에 대해 조언했다. 한의사의 조언에 두 사람은 민망해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