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유환이 공개한 박유천 사진. “나홀로 연예인 컴백” 반응 싸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약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박유천이 또 한 번 진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박유천 동생 박유환은 3일 트위터에 전날 석방된 박유천의 사진을 올리며 “오늘 방송을 진행하지 않아서 미안하다. 형과 함께 시간을 보낼 예정”이라며 “내일은 방송을 진행하겠다. 약속한다. 여러분 모두 감사하다”고 적었다.

이에 네티즌은 전정성을 의심하며 “이 형제 왜 이래?”, “연예인으로 컴백”, “지금은 침묵해야할 때”, “다시 연예인으로 돌아갔네”, “해도 너무 한다”등 반응을 보였다.

사진 속 박유천은 선글라스를 낀 채 반려견을 품에 안고 있다. 팬들로부터 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산더미처럼 쌓인 편지와 선물이 눈길을 끌었다.

연예계 은퇴를 선언한 박유천이지만 여전한 인기를 증명한 셈이다. 석방 단 하루 만에 밝은 근황을 공개한 박유천은 또 한 번 네티즌의 눈총을 사고 말았다.

한편 지난 2일 박유천은 마약류 관리법을 위반한 혐의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 보호관찰 및 마약 치료, 추징금 140만 원을 선고받았다. 집행유예가 선고되며 구속 중이던 박유천은 68일만에 석방됐다. 구치소에서 나온 박유천은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그러면서 한동안 자숙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