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시언 해명, 일본 불매운동 중 여행 논란 “초대받아 간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시언이 이틀째 논란이다. 국내에서 일본 불매운동이 일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 여행 인증샷을 올렸다가 구설수에 오른 것.

이시언은 지난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생일 기념 여행. 축하해 줘서 감사하다. 오늘이 생일”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4일에는 배우 송진우와 그의 일본인 아내 미나미와 함께한 사진도 게재했다.

그러나 3일 일본 정부가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성 조치로 ‘한국 수출규제 조치’를 시행한다고 발표하면서 국내에서는 반일 감정이 고조되고 상황. 일본 제품 불매운동까지 일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이시언이 국민 감정에 반하는 눈치 없는 행동을 했다는 지적들이 쏟아졌다.

논란이 커지자 이시언은 자신이 게재한 일본 여행 관련 사진을 모두 삭제했다.

소속사 비에스 컴퍼니 측은 “이번 일본 여행은 초대받아서 간 것이다. 국민 정서를 공감하고 문제가 될 만한 사진이나 게시물은 삭제하도록 했다”고 해명을 전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