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마리텔V2’ 최태성, 교단 떠난 이유가 ‘김영란법’ 때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리텔V2’ 최태성이 화제다.

오늘(5일) 밤 9시 50분 방송되는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연출 박진경, 권해봄, 이하 ‘마리텔 V2’)에서는 최태성과 딘딘, 샘 오취리가 함께하는 ‘쿡사’ 방송을 통해 ‘조선의 궁궐 밖 사람들의 음식’을 먹으며 역사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한 ‘19,190,301원’이라는 기부금을 터트린 최태성은 딘딘, 샘 오취리와 함께 쿡방을 이어나간다. 이들은 2부에 합류한 셋째딸 송하영과 ‘한신 포차(한양의 신나는 포차)’에서 음식에 담긴 역사 이야기를 나누게 될 예정이어서 호기심을 높인다.

최태성은 ‘조선의 치킨’으로 알려진 포계를 소개해 셋째딸 송하영의 눈길을 빼앗기게 되었다고. 최태성은 “나를 보란 말이야 나를!”라며 귀여운 투정을 부렸지만 송하영과 딘딘, 샘 오취리는 처음 보는 포계의 맛에 홀릭 된 모습만 보여줘 웃음케한다. 송하영은 ‘쿡사’ 최초 러블리함이 폭발하는 포계 CF를 선보이며 귀여움과 예쁨이 폭발하는 모습으로 모두의 시선을 끌었다는 후문이다.

이어 최태성이 딘딘과 샘 오취리에게 ‘조선의 폭탄주’를 직접 제조할 예정이라고. 그는 동동주와 소주가 1:1 비율로 섞인 강력한 ‘혼돈주’로 눈길을 사로잡았는데, 지금과는 달리 생각보다 높은 알코올 도수를 지닌 ‘혼돈주’가 암살에 사용되기도 했다는 사실도 공개해 시선을 모은다.

최태성은 ‘혼돈주’와 함께 ‘계영배’라는 신기한 술잔을 함께 공개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는 ‘계영배’는 술이 반 이상 차오르게 되면 저절로 술이 밑구멍으로 빠지는 원리를 갖고 있었는데, 자제력을 잃지 말자는 조상들의 깊은 뜻이 담겨 있어 모두의 관심을 한 몸에 받게된다. 딘딘과 샘 오취리는 ‘계영배’의 매력에 흠뻑 빠진 듯한 모습을 보이다가 동시에 강력한 소장 욕구를 내비쳤다는 후문이다.

매주 기부금 모으기를 통해 기부 활동을 하고 있는 ‘마리텔 V2’는 색다른 콘텐츠 방송들과 꿀잼 방송으로 자리잡고 있다. ‘저택 주인님의 셋째딸’ 송하영과 함께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주 ‘마리텔 가족’들의 방송들에서는 어떤 에피소드들이 펼쳐질지 기대를 모은다.

한편 최태성은 최근 KBS 1TV ‘아침마당’에 출연해 ‘왜 안정적인 교단을 떠났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2016년도 9월께 김영란법이 나왔기 때문”이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최태성은 “(김영란법 안에 보면) 공직자들 외부활동 제한법이 있다”라며 “굉장히 외부활동이 어려워져서 제가 EBS랑 외부활동을 같이 했었는데 그때 ‘남은 10년은 더 많은 분들과 만나서 해보면 어떨까’ 해서 학교를 떠나게 됐다”고 설명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