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캐스팅 업계, 송혜교 임신 준비한다는 소문 있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송중기 송혜교 이혼 소식이 연일 화제인 가운데, 두 사람이 2세 계획을 세울 예정이었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5일 방송된 KBS 2TV ‘연예가중계’에서는 배우 송중기 송혜교의 이혼 소식과 함께 캐스팅 업계에서 돌던 소문을 다뤘다.

방송에 출연한 일요신문 연예부 기자는 “송혜교 배우는 늘 작품 섭외 1순위 대상인데, 공식적으로 이야기를 한 건 아니지만, 캐스팅 업계에서는 임신 준비를 한다는 소문이 돌았다”며 “오히려 ‘남자친구’ 종영 이후 차기작을 찾는 이야기가 돌면서 ‘2세 준비를 안 하나 보다’는 이야기가 나왔는데, 심상치 않았다는 소문은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뭔가 좋지 않다는 조짐은 있었지만, 좋게 잘 풀릴 거라는 기대 섞인 전망도 있었다. 두 사람 사이에 성격 차이가 크게 작용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송중기 송혜교 측은 지난 6월 27일 소속사를 통해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송중기 측은 최근 법률대리인을 통해 서울가정법원에 이혼 조정 신청서를 접수했다고 밝혔고, 송혜교 측 역시 “다름을 극복하지 못해 부득이하게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전했다.

‘세기의 커플’로 불리며 지난 2017년 10월 결혼식을 올린 두 사람. 결국 성격 차이를 극복하지 못하고 1년 8개월 만에 파경을 맞게 됐다.

사진 = KBS 2TV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