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불청’ 강문영, 브루노에게 돌직구 질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강문영이 브루노에게 돌직구 질문을 던졌다.

지난 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 새 친구 브루노 등장에 모두가 환호했다.

이날 방송에서 브루노는 “독일어, 프랑스어, 영어, 한국어, 이탈리어를 할 수 있다”며 각국의 언어로 인사하며 자신을 소개했다.

강문영은 브루노에게 “내가 제일 나이 많은 큰 누나, 강문영”이라고 환하게 웃으며 인사했다.

강문영의 상냥한 모습을 본 불청 멤버들은 “왜 이렇게 친절하지?”라고 의구심을 품었고, 강문영은 “나 원래 이런 스타일이야”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강문영은 브루노에게 “한국 여자와 결혼할 생각이 있냐”고 질문했다. 이에 브루노는 “한국 여자랑 결혼할 수도 있다. 예전에 한국 여성과 만나본 경험이 있다”고 대답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