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신촌 물총축제, 수지 성추행 봉변? ‘영상 다시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7회 ‘신촌 물총축제’가 서울 신촌에서 6일 오전 11시부터 저녁 8시 45분, 오는 7일 오전 11시부터 저녁 8시까지 열린다.

올해로 7번째 열리는 ‘신촌 물총축제’에서 과거 수지가 사회자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의혹이 재조명됐다.

수지는 지난 2014년 서울 서대문구 창천동 연세로에서 열린 ‘제 2회 신촌 물총축제’ 오프닝 세리머니에 모습을 비췄다.

신촌 물총축제 행사에 참석한 수지는 짧은 상의에 핫팬츠를 매치, TV 광고에서 선보인 샤워 댄스 한 장면과 물총을 든 쿨섹시 포즈를 연출해 남성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하지만 이후 공개된 영상에서 수지 옆에 있는 남자 MC의 손이 두 번에 걸쳐 수지의 허벅지를 스치는 듯한 모습으로 논란을 산 바 있다. 당시 MC측은 수지를 배려한 손짓이었다고 해명했고, 또 다른 영상에서는 각도 차이로 인한 오해라는 의견으로 마무리됐다.

신촌 물총축제 수지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신촌 물총축제 수지, 어떻게 이런 일이?” “영상이 적나라하던데” “신촌 물총축제 수지, 당황스러웠을 듯” “신촌 물총축제 이번엔 이런 일 없어야 할 듯” “각도의 차이” “옆에서 찍은 거 보니 그냥 안내한 것 같던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번 축제 콘셉트는 ‘왕국을 탈환하라’다. ‘반란군이 점령한 왕국(신촌)을 세계 각지 용병들이 되찾는다’는 스토리 구성 아래, 연세로 중앙에 설치된 메인무대를 중심으로 물총싸움이 펼쳐진다.

누구나 무료로 참여하고 공연을 감상할 수 있다. 물총은 개인이 미리 준비하거나 현장에서 구매할 수 있다. 물총에 채울 물은 ‘물보급소’에서 공급할 예정이다.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들도 안심하고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신촌 파랑고래 앞 ‘키즈존’에는 챌린지바운스와 에어풀장이 설치된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