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룰라 김지현, “5번째 시험관 아기 시도 중” 연하 남편 외모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룰라 김지현이 방송에 출연해 화제다.

김지현이 5일 방송된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해 어린시절 부모님을 대신해 자신을 보살펴 준 교회 언니를 찾아 나섰다.

김지현은 1972년생으로 올해 48세다. 그는 최근 한 방송에 출연해 임신에 대한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김지현은 “올해로 결혼 4년차”라며 “2019년은 임신을 위해 바칠 예정이라는 김지현은 현재 5번째 시험관 아기 시술 중”이라고 밝혔다.

김지현은 지난 2016년 11월 2살 연하 사업가와 결혼했다. 김지현은 자신의 SNS에 훈훈한 외모가 인상적인 남편과의 달콤한 인증샷을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