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 스포츠
  • 사건&이슈

‘왓쳐’ 서강준, 제복이 이렇게 잘 어울려도 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강준이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지난 6일 첫 방송된 OCN 새 토일 오리지널 ‘왓쳐(WATCHER)’에서 열혈파 순경 김영군으로 분한 서강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서강준은 첫 방송에서 강렬한 존재감으로 첫 장르물 도전의 성공적인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왓쳐’는 비극적 사건에 얽힌 세 남녀가 경찰의 부패를 파헤치는 비리수사팀이 되어 권력의 실체를 밝혀내는 내부 감찰 스릴러다. 경찰을 잡는 경찰, 감찰이라는 특수한 수사관을 소재로 사건 이면에 숨겨진 인간의 다면성을 치밀하게 쫓는 심리스릴러를 그린다.

‘비밀의 숲’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등 디테일한 연출력의 대가로 손꼽히는 안길호 감독과 ‘굿와이프’에서 인물의 내면을 세밀하게 녹여 호평을 받은 한상운 작가가 의기투합해 차원이 다른 내부 감찰 스릴러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여기에 한석규, 서강준, 김현주부터 허성태, 박주희, 주진모, 김수진, 이재윤 등 완성도를 담보하는 연기파 배우들의 조합은 드라마 팬들을 더욱 설레게 만든다.

데뷔 이후 처음으로 장르물에 도전하는 서강준은 행동이 먼저 앞서는 열혈파 순경 ‘김영군’을 맡는다. 기동순찰팀에 근무하던 김영군은 과거 비극적인 사건으로 얽힌 도치광(한석규 분), 한태주(김현주 분)와 재회하며 비리수사팀에 합류하게 된다. 관련 다큐멘터리까지 탐독하며 치밀하게 준비를 했다는 서강준은 “김영군은 어디로 튈지 모르는 친구다. 인간적이고 허점이 많아 보이지만, 날카로운 면모를 갖고 있다. 다채로운 매력을 만나볼 수 있다”고 캐릭터를 설명했다.

‘왓쳐’ 제작진은 “서강준은 캐릭터 몰입이 좋은 배우다. 복잡한 내면을 가진 김영군에 완벽하게 녹아들어 보여줄 한층 깊어진 연기부터 몸을 사리지 않는 강렬한 액션까지, 진화한 서강준의 매력과 진가를 확인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해 ‘너도 인간이니’, ‘제3의 매력’을 통해 연기력을 인정받은 서강준이 ‘왓쳐’를 통해 첫 장르물에 도전하며 더 넓어진 연기 스펙트럼으로 또 다른 색깔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왓쳐’ 2회는 오늘(7일) 오후 10시 20분 OCN에서 방송된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국 딸 의학논문 1저자에 고대생들 “죽창을…

고려대 학내게시판 비난글 수두룩“금수저 아니라서 대학내내 MEET공부”“정유라처럼 고졸로 낮춰야”“고려대가 업무방해죄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