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글의법칙’ 이열음, 조개 잡았는데..하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글의 법칙’이 멸종위기종 채취 논란에 휩싸였다.

29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에서는 배우 이열음이 고둥 1마리와 대왕조개 3마리를 잡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열음은 수영에 앞서 걱정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물에 적응을 한 이열음은 대왕조개를 잡았고, “태어나서 처음 잡아 본다. 기분이 너무 좋다”고 말했다.

이어 이열음은 “바다 안이 보이기 시작했다. 마음이 편해졌다. 속으로 ‘이열음 넌 할 수 있다’고 외쳤다”고 설명했다.

이열음은 대왕조개를 시작으로 두 마리를 추가로 잡았고, “완전 무거운데 잡았다. 기쁨의 세리머니를 하고 싶어서 양손으로 들어 올렸다. 또 잡아올게요”라고 말했다.

한편 ‘정글의 법칙’ 제작진과 출연진이 멸종위기종인 대왕조개를 잡아먹었다는 이유로 태국 경찰의 조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5일 태국 일간지 방콕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핫차오마이 태국 국립공원 책임자는 전날 깐땅 경찰서에 ‘정글의 법칙’ 프로그램에 대한 수사를 의뢰했다.

공원 측은 코디네이터 업체가 이미 대왕조개 채취를 금지한 규정과 법규를 충분히 알고 있었음에도 범법행위가 이뤄졌다며 법적 조치 방침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영어로는 자이언트 클램(Giant Clam)이라고 불리는 대왕조개는 최대 무게 200kg, 길이 100cm까지 자라는 것으로 알려진 희귀종이다.

정글의 법칙 제작진은 이날 사과문을 내고 “태국 대왕조개 채취와 관련, 현지 규정을 사전에 충분히 숙지하지 못하고 촬영한 점에 깊이 사과드린다”라며 “향후 좀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제작하겠다”라고 밝혔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