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송중기-송혜교, 이혼발표 전과 후 “의외의 모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혼조정에 들어간 배우 송중기, 송혜교의 근황에 많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최근 SNS를 통해 송중기의 근황이 담긴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에는 송중기가 영화 ‘승리호’에서 호흡을 맞추는 배우 김태리, 진선규 등과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송중기는 손으로 브이(V)자를 그리며 밝은 미소를 짓고 있다.

해당 사진은 연극 ‘뜨거운 여름’을 관람하고 이 연극의 출연진과 기념사진을 찍은 것으로, 송중기는 송혜교와의 이혼조정을 신청한 당일인 6월 26일 밤 해당 연극을 관람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중기 송혜교는 지난 2016년 종영한 KBS2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 만나 연인이 된 후 2017년 10월 결혼했다. 하지만 지난달 26일 송중기가 이혼조정을 신청하면서, 1년 8개월여 만에 파경을 맞았다. 송중기는 이혼조정을 신청하고 다음날인 27일 해당 사실을 알렸다.

한편 두 사람의 파경이 알려지기 직전, 송혜교의 근황 사진이 온라인에서 뜨거운 화제가 된 바 있다.

송혜교의 스타일리스트가 올린 송혜교의 근황이 26일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한 것. 송혜교는 살이 쏙 빠진 여리여리한 몸매를 과시하며 비현실적인 미모로 온라인을 달궜다.

송혜교의 ‘인형 미모’가 화제가 된 바로 다음날, 송중기가 이혼조정을 신청한 사실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또 송혜교는 파경이 알려진 이후에도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송혜교는 지난 6일, 중국 하이난성 싼야에서 열린 화장품 브랜드 행사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혼 후 첫 공식 행사 참석이었기에 국내외 팬들의 관심이 뜨거웠다.

이날 송혜교는 자신을 보러 현장에 온 중국 팬들을 향해 연신 손을 흔들며 화답했고, 한국어로 “너무 예뻐, 짱”이라고 외친 중국팬의 말에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두 사람은 이혼 후에도 변함 없이 작품 활동을 이어간다. 송중기는 조성희 감독의 영화 ‘승리호’ 촬영을 시작했으며, 송혜교는 이주영 감독의 영화 ‘안나’를 차기작으로 확정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