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침마당’ 장은숙, 60대에 40대처럼 보이는 비결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장은숙 나이가 화제다.

9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 가수 장은숙이 출연의 자신의 건강 비결을 밝혔다.

이날 장은숙은 변함없는 미모를 자랑하며 스튜디오에 나왔다. 김재원 아나운서는 장은숙에게 “정말 하나도 안 바뀌었다”며 감탄했다.

이어서 장은숙의 데뷔 시절이 공개됐다. 장은숙의 변함없는 미모에 감탄이 쏟아졌다. 장은숙은 “데뷔한 지 벌써 40년이 됐다”고 말했다.

올해 나이 63세인 장은숙에 건강 비결을 물었다. 장은숙 “예전에는 폭식을 했다. 좋아하고 싫어하는 음식이 따로 있었다. 살이 포동포동 쪘다. 작년 초까지 살이 졌다. 건강 검진을 받았는데 고지혈증 콜레스테롤이 나오더라. 겁이 나서 강한 의지를 갖고 관리를 하자고 했고 식단을 바꿨다”고 말했다.

장은숙은 “생식 위주로 한다. 과일과 토마토 같은 채소를 싫어했는데 열심히 먹었다. 거의 탄수화물은 안 먹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장은숙은 “식이요법으로 10kg이 빠졌다. 살을 빼려고 그런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또한 장은숙은 “2013년부터 걷기 운동을 시작했다. 청계천에서 광화문까지 걸어 다녔다. 좋아하는 곳이 남산인데, 집에서 남산까지 걷기 운동을 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