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안혜상, 80명 시댁식구 상대 ‘최강 시월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혜상의 시댁살이에 MC들도 충격을 받았다.

최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는 댄스스포츠 선수 안혜상과 남규택 부부가 시댁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안혜상 남규택 부부는 시아버지의 제사를 위해 부산 시댁에 방문했다. 시어머니는 근처에 있는 시이모댁에도 함께 갈 것을 부탁했고 안혜상은 서울로 올라가는 일정을 미루고 시이모댁으로 향했다.

시이모댁에는 80명 가까이 되는 많은 시댁 식구들이 모여 있어 안혜상은 당황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남편 남규택은 “기다리느라 시장하셨을 텐데, 저녁이라도 함께 먹자”고 말했다. 안혜상은 남규택에게 “매년 명절마다 찾아오는데, 시댁에 오는 빈도를 줄이면 안 되냐. 오늘도 인사만 드리고 간다 했는데 이게 뭐냐”고 불편함을 드러냈다. 하지만 남규택은 “늘리면 늘렸지 줄이는 건 안 된다”고 말했다.

한편 시외가댁 어른들은 안혜상 부부에게 자녀 계획을 궁금해했다. 이에 안혜상은 시어머니에게 “아이를 봐줄 수 있냐”고 물었고, 시어머니는 “친정엄마에게 부탁하는 게 더 편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혜상은 “시어머니가 아이를 낳으면 키워주신다고 하면 더 생각이 달라질 것 같은데 거부하신다”고 서운함을 드러냈다.

사진 = 서울신문DB

연예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