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엑소 백현, 솔로 가수 초동 신기록… 하루 만에 26만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엑소 백현. SM엔터테인먼트 제공
엑소(EXO)의 백현(27·본명 변백현)이 첫 솔로 앨범 발매 하루 만에 역대 솔로 가수 초동(발매일 이후 일주일간 판매량) 기록을 경신했다.

한터차트의 실시간 음반차트에 따르면 지난 10일 공개된 백현의 솔로 데뷔 앨범 ‘시티 라이츠’(CITY LIGHTS)는 발매 당일 26만 7000여장이 판매됐다. 이 차트는 전 세계 500여 판매점의 음반 판매량을 합산해 반영한다.

초동 기록이 집계된 이후 국내 솔로 가수 최고 기록은 엑소의 레이가 갖고 있었다. 레이의 2016년 앨범 ‘루즈 컨트롤’(LOSE CONTROL)은 약 12만 5000장의 초동 기록을 보유했다. 국내에서 10만장 이상의 초동을 올린 솔로 가수는 기존 레이, 황치열, 동방신기 유노윤호, 엑소 첸뿐으로 백현은 다섯 번째로 10만장 이상 초동을 기록한 가수가 됐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백현의 이번 앨범은 이미 선주문량만 40만장을 돌파해 역대급 초동 결과가 예상된다.

백현이 데뷔 7년 만에 처음 발표한 이번 솔로 앨범에는 타이틀 곡 ‘유엔 빌리지’(UN Village)를 비롯해 부드러운 보컬과 감각적인 멜로디가 어우러진 트렌디한 분위기의 6곡이 수록됐다. 백현은 오는 12일 KBS2 ‘뮤직뱅크’와 ‘유희열의 스케치북’, 13일 MBC ‘쇼! 음악중심’, 14일 SBS ‘인기가요’ 등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해 타이틀 곡 ‘유엔 빌리지’(UN Village) 무대를 선보인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