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민종 “아이 못 낳을 것 같다” 고백에 서장훈 ‘공감+위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겸 배우 김민종이 “아이를 못 낳을 것 같다”고 언급했다.

오는 13일 오후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아이나라)’에서는 김구라, 김민종, 서장훈이 육아와 돌봄에 관한 솔직한 이야기로 꾸며진다.

이날 첫 등하원 미션을 마친 세 사람은 근처 음식점에서 각자 자신이 맡은 아이들에 대한 이야기와 육아와 돌봄에 대한 현실적인 고민을 나눴다.

김민종은 대화 도중 “아이를 못 낳을 것 같아”라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고 서장훈 또한 “못 낳지”라고 고개를 끄덕이며 “울며 겨자 먹기로는 못해”라고 김민종을 위로했다.

김구라는 김민종과 서장훈을 겨냥해 “애 낳으면 오십”이라는 팩트 폭행을 날렸고 김민종은 “안 해도 될 얘기를 콕 찝어서 하는건 또 뭐야”라며 눈을 흘겼다고 해 웃음과 공감이 뒤섞인 세 남자의 거침없는 토크가 펼쳐질 본방송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에 이들이 육아 문제를 맞닥뜨리면서 받은 충격과 깨달음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1972년생으로 올해 47세, 데뷔 32년차 배우 김민종은 아직 결혼을 하지 않은 미혼남이다.

아이들과 아쉬운 작별 인사를 한 김민종은 “마지막에 ‘빠빠이’ 했는데 ‘삼촌 가지 마라’ 해서 마음이 짠했다”라며 눈시울을 붉혔고, 김구라 또한 더 오래 봐주지 못해 아쉽고 짠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김구라는 “얼마나 정을 줬다고 울겠어”라고 시니컬한 척하면서도 짠한 눈빛을 보였다.

서장훈은 씁쓸한 표정으로 “여기는 그럴 입장이 아니라”라고 말꼬리를 흐려 서장훈과의 작별 순간 아이들의 반응도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한편, 육아와 돌봄에 대한 현실 공감 토크가 펼쳐지는 KBS2 ‘아이를 위한 나라는 있다’ 2회는 13일 오후 10시 45분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