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해투4’ 서민정 “다시 태어나면 신지가 되고 싶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투4’에서 뉴욕댁 서민정이 예능감을 폭발시켰다.

지난 11일 밤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전국 짝꿍 자랑 특집’으로 꾸며져 서민정-신지, 지상렬-김종민, 크러쉬-비와이가 출연했다.

이날 서민정은 ‘해피투게더’에 15년 만에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유재석은 “서민정씨도 대단하고 우리도 대단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유재석은 “우리가 섭외를 안 한 게 아니다. 2년 동안 섭외를 했었는데 이제야 출연했다”고 밝혔다. 서민정은 “제가 제일 사랑하는 프로그램이 ‘해피투게더’다. 2019년 제 유일한 스케줄”이라고 밝혔다.

또 서민정과 조윤희는 특별한 인연을 공개하기도 했다. 서민정은 “‘장미의 전쟁’에 같이 나왔었다”며 “그땐 어려서 친해지고 싶어도 말을 못 걸었다. 조윤희 첫인상에 하늘에서 내려온 선녀 같았다”고 떠올렸다. 조윤희는 “그 때 친해질 걸”이라고 후회하며 “지금이나 그때나 눈웃음이 그대로고 천사 같았다”고 화답했다.

서민정은 그동안 방송 활동을 많이 안 했던 것에 대해 “많은 분들이 은퇴를 했다고 생각하셨겠지만, 저는 연락이 안 와서 안 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뉴욕댁 서민정은 적응하기 힘들었던 미국 생활에 대해서도 털어놓았다. 부족한 영어 실력에 웃는 얼굴을 유지해야 했던 서민정은 “집에 오니 (너무 웃어서) 얼굴이 찢어질 것 같았다”며 “남편이 전화할 때라도 웃지 말라고 하더라. 이상한 사람이라고 오해할 수 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또 “학부모 모임에 가면 나랑 이야기하던 아주머니들이 조금만 지나면 ‘물 마신다’, ‘화장실 간다’고 한다면서 자리를 뜨더라. 그래서 늘 외톨이였다”고 덧붙였다. 유재석은 “정말 고생 많으셨네”라고 공감했다.

뉴욕에서 살게 된 후 치안에 공포를 느껴 핸드백 대신 검은 봉지를 들고 다녔던 사연도 전해졌다. 그러나 지금은 전혀 그렇지 않다고. 뉴욕의 지하철의 치안이 어떠냐는 질문에 서민정은 “살아보니까 하나도 안 무섭다”고 말했다.

서민정은 러브스토리도 공개했다. 그는 “남편이 미국에서 2주에 한번씩 왔다. 뉴욕에서 주말에 보려고 왔다. 한 번은 시부모님이 남편과 연락이 안 돼서 실종신고도 한 적 있다. 그때 남편은 나 보러 한국에 오는 상황이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또 서민정은 “다시 태어나면 신지로 태어나고 싶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저는 항상 소심하고, 위축되어 있는데 신지는 언제나 당당하고 어깨를 쫙 펴고 그런 모습이 좋다”고 부러움을 드러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