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비와이, 마약으로 마음고생 “내가 하는 약은 구약과 신약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비와이가 마약 오해를 다시 한 번 해명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의 ‘전국 짝궁자랑’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서민정, 그룹 코요테 멤버 신지, 김종민, 개그맨 지상렬, 가수 크러쉬, 비와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비와이는 “저와 이름이 비슷한 분의 마약 사건이 있었다. 저로 오해하시는 분이 많았다. 실시간 검색어에 ‘비와이 마약’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래서 당시 ‘저는 살면서 마약은 본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댓글에 ‘비와이 인생에 약이란 구약과 신약뿐’이라더라. 기억에 남는다”고 마약과는 관련이 없음을 강조했다.

독실한 기독교 신자로 유명한 비와이는 이날 “2016년에 십일조로 1억 원을 냈다. 당시 행사를 많이 했을 때는 한 달에 40개 정도 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기기도 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